속쓰릴 때 먹는 약, 장기간 복용 시 골절 위험 증가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위식도역류질환과 위십이지장궤양을 치료할 때 사용하는 위산억제제 계열 약물인 프로톤펌프억제제를 장기간 사용하게 되면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암역학연구과 명승권 박사와 서울대병원 박상민·엄춘식 교수팀은 1997년부터 2011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위산억제제 계열의 약물 프로톤펌프억제제 및 H2 수용체 길항제와 골절의 위험성 관계를 조사한 11편의 역학적연구를 메타분석한 결과, 프로톤펌프억제제를 사용했을 때 골절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반면 H2 수용체길항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특히 프로톤펌프억제제를 1년 이상 장기간 사용한 경우 전반적인 골절의 위험성, 그 중에서도 고관절골절의 위험성이 높았다.

명승권 박사는 “장에서 칼슘이 흡수되려면 어느 정도 산성상태가 유지되어야 하는데 프로톤펌프억제제를 장기간 사용함으로 인해 산도가 떨어져 칼슘이 덜 흡수되고 우리 몸에 칼슘이 덜 흡수되면 뼈를 파괴하는 속도가 빨라져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명승권 박사는 "지난 3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도 경고했듯이 역류성식도질환의 치료에 있어 프로톤펌프억제제를 단기간 사용할 수 있으나, 1년 이상 장기간 사용하는 것은 금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인해 장기간 약물사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져야 한다. 금연, 절주, 식후 바로 눕지 않기, 침대 머리 높이기, 규칙적인 식사, 기름진 음식·초콜릿·커피 등 섭취 줄이기, 표준체중유지 등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