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신제약, 부드러운 파스 ‘에어신신파스’ 출시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 신신제약 제공


신신제약이 에어로졸 진통소염제 에어신신파스의 리뉴얼 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후레쉬 유자향을 첨가하여 파스 냄새는 줄이고 보다 부드러운 향을 느낄 수 있다.

국내 최초 에어파스인 에어신신파스는 1967년 출시 이후 5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에어로졸 진통소염제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스포츠, 야외활동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삠, 타박상, 근육통 등의 염증과 통증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며, 프로 스포츠 선수뿐만 아니라 일반 스포츠 동호회나 개인 활동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에어파스 제품 중 국내에서 유일하게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돼 소염, 진통 효과 이외에도 피부 가려움, 벌레 물린 데와 같이 휴가철 야외 활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증상에 효과가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우수의약품의 제조 및 품질관리를 위해 안전, 효능, 품질 등의 다양한 기준에서 보증하는 GMP 인증 시설에서 생산해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제품이기도 하다.

신신제약 브랜드매니저 이용택 차장은 “이번에 선보인 에어신신파스는 360도 분사가 가능해 혼자서도 다양한 부위에 편리하게 분사할 수 있다”며 “에어신신파스가 에어로졸 진통소염제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사용자들의 반응을 모니터링하며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