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오늘 풀린다… “7월은 무상공급”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오늘부터 중증환자에게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무상공급한다./길리어드사이언스 제공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오늘(1일)부터 공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6월 3일 특례수입 결정 후, 질병관리본부는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특례수입은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관계 부처장의 요청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국내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수입자를 통해 수입하도록 하는 제도다.

렘데시비르는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지만,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이 31% 단축됐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야 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 임상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하여 투약 대상자를 결정한다.

▲ 렘데시비르 투약 대상./질병관리본부 제공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도입물량과 가격 등에서는 길리어드사와 계약조건에 따라 비공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해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며 “7월까지는 무상공급으로 물량 확보를 우선시하고 있으며, 8월 이후부터는 협상된 가격으로 정부가 구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약가, 선진국 동일”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 무상 공급이 끝난 8월 부터 약가는 어떻게 될까.

앞선 미국의 사례를 살펴보면 추측해볼 수 있다. 길리어드는 선진국을 대상으로 렘데시비르 약가를 동일하게 책정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환자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5일에 걸쳐 6병을 투여받는 점을 고려해 총 치료비를 3120달러(374만원)라고 밝혔다.

길리어드사이언스는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에게는 렘데시비르 1회 복용량에 380달러(45만원)를, 민간보험 가입자에게는 520달러(62만원)를 각각 책정했다.

무상공급이 끝나도 환자 부담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가 렘데시비르를 구매, 의료원을 통해 중증환자에게 공급하는 방식은 동일하기 때문이다.

길리어드 대니얼 오데이 최고경영자는 “렘데시비르를 복용하면 입원비를 절감할 수 있어 총 치료비용을 줄일 수 있다”며 “공공보험, 민간보험 상관없이 치료제에는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 매겨졌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를 복용하면 코로나19 환자가 4일 일찍 퇴원할 수 있는 만큼 하루 입원비를 3000달러로 잡으면 모두 1만2000달러(1441만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